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확인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시작하기

함 함교에서 천천히 정박되어있는 함정들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로 접근는 수병들을 내려다보고있는 김태준 소장은 시계를 들여다보았다.”이러다 늦겠는데…”원래 출항하기로 한 시간 전 1시 30분이었다. 오전 2시 40분에서 3시 전까지는 쓰시마 해협에 진입해야 했다. 그러나 육군 특전사 11공수전여단 병력은 아직까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지 오지 않았다. 11공수에는 국내에 남아있는 707특임단 병력들이 배속되었다. 목적지인 시마 이즈하라마치에 도착해서 쓰시마 섬 일대의 적을 싸그리 정리한 후 1

1공수와 707특임단은 일본본토로 일원정군 선발대 명목으로써 투입될 예정이다. 그렇기에 7기동함대는 해역을 이동할때 해상자위대나 항공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자위대로터 그들을 잘 호위해야 했다. 그렇지만 11공수특전여단이 이렇게 늦으니 뭔가가 불길한 느낌이 들었다. 느껴본 람은 알다시피 진짜든 가짜든 불길함이 전달되는 이 느낌은 정말로 재수없었다.”참모장! 특전사 11공수 연결해. 장!””알겠습니다.”7기동함대 참모장 손세훈 대령도 김태준 소장 옆에서 계속 기다리느라 답답해하고 있었다. 거에다가 함대사령관 때문에 한숨을 팍팍 내쉬어대는 바람에 눈치가 보인 손세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출발하기

훈 대령의 입장에서는 진퇴양난이었.”사령관님, 11공수여단장이십니다.””이리 내!”순간 참모장은 퉁명스럽게 전화기를 건네받은 김태준 소장이 다짜짜 화가 뒤섞인 소리부터 내지를까봐 불안함을 느꼈다. 다행히도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그는 마음속으로 안의 한숨을 내쉬었다. 하긴야, 준장 계급인 11공수여단장도 명색이 장군인데 군종은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존중은 주어야 했다.”나 7기동함대 김태준 소장인데, 이 장군 도대체 어디요? 어디서 뭘 하고 있길래 아직까지 그림자도 보이는 거에요?”-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독님! 합참에서의 명령이 약간 수정되어서 현재 우리는 울산의 제4투비행단에 있습니다. 미

리 말씀드리지 못한점은 죄송합니다. 제독께서는 지금 즉시 출항하여 쓰시마로 향하시서 방해되는 적들을 정리하여 통로개척을 맡으시면 된답니다!-이제서야 상황파악을 마친 김태준 소장이 알았다 답하며 다리에 힘이 풀렸는지 휘청거렸다. 울산의 4전비에는 전투기들 말고도 대량의 전략수송기들이 배치되어 었다. 이현섭 준장이 이끄는 11공수특전여단은 KF-16 전투기들의 철통엄호아래 항공으로 수송되니 김태준 소장 끄는 7기동함대는 해상자위대를 상대하면 되었다.”대체 무슨 상황입니까?””우리는 그냥 출항하면 된다고 하네. 발해보실까?옆에 있던 손세훈 대령은 아직까지 상황을 이해하지 못했는지 초조한 눈빛으로 함대사령관을 바라보 었다. 그러나 함대사령관은 장난기가 발동했는지 대충 대꾸하며 함대를 정비하기 시작했다. 71전대, 72전대, 73대 함정들의 규모는 총 12척이며 백령도함까지 합하면 13척의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토토의 첫걸음은 https://playhots.net/ 에서 걷자

규모였다. 해상자위대 1개 호위대군 정도는 간단게 상대할수 있는 전력으로 항모전단과 더불어 한국 해군의 최고의 전력으로써 위엄을 보여주고 있었다. 실제로 태준 소장 또한 한국 해군 내에서 2번째로 강력한 부대를 거느리고 있다는 점에 감사함과 자존심을 느끼는 중이. 가 예상하기로는 일본과의 전쟁이 본격적으로 치열해지더라도 일반적인 함대는 참전하지 않을것 같았다. 설사 전한다 해도 남해를 방어하는 3함대만 투입될 가능성이 컸다. 1,2,3함대 전부 합쳐봐야 해상자위대 1개 호위대군 력이니 더이상의 설명은 필요없었다. 통일한국 해군은

경항공모함을 건조하는데 상당한 돈을 투자했고 7기동전의 전력을 증강시키는데까지 남은 예산을 들이부었다. 즉,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항모전단과 현 7기동함대에 모든 을 걸고 몰빵해버린 것이다. 해군 소속 장병들은 그런 당국의 피나는 노력을 헛되게 할 수 없었고 김태준 소장 시 그 중 한명이었다.”사령관님! 출항준비 완료했습니다.””침로 1-5-0으로 설정. 속도 최대 엔진 출력 100퍼센트 항한다! 출항!”해군 대령인 백령도함 함장이 함교에 노크를 하며 준비가 끝났음을 알려왔다. 이제 모든것이 시작었다. 한국군, 그 중에서 한국 해군 소속 군인이라면 누구라도 한번쯤은 해상자위대와 대결하는 생각을 해봤을 이다. 이때까지는 상상속에서나 막강한 해상자위대를 박살냈지만 지금부터는 실제로 목숨을 내걸고 놈들과 싸워 다.임진왜란과 정유재란 당시와 다른점은 없다고 생각했다. 당시 일본 수군이 해상자위대, 조선 수군이 통일한국 군이라는 점과 시대와 기술이 발전한 것만 다를 뿐이다. 명량해전이나 한산도 대첩까지는 아니더라도 기적이 일나기를 바랬다. 기분이 업그레이드된 김태준 소장은 폭주하는 아드레날린 텐션을 주체하려고 노력하기 바빴다. 항한 모든 함정들이 어두운 하늘과 닿은 깜깜한 수평선 너머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앞으로 조금만 더 가면, 그러까 쓰시마 해협에 도달하기까지 예상되는 시간인 50분 이

내로 흐르면 전투배치명령을 하달할 것이다. 일본 해상위대는 2호위대군이 전멸적인 타격을 입었기에 마이즈루의 3호위대군이나 구레의 4호위대군을 보낼 가능성이 다. 운이 없으면은 위 호위대군 2개가 힘을 합친 연합호위대군이 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었다. 그렇지만 해군전사령부에서는 한국 해군 항모전단까지 앞으로 1시간 30분 이내로 출동할 것을 지시했었다. 불과 얼마전까지 본에도 F-35B 전폭기를 함재기로 탑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