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야구중계 시네스포츠 에서 다같이 묵념하다

일본야구중계 시네스포츠 에서 다같이 묵념하다

일본야구중계 시네스포츠 안녕하세요~~ 제 글을 기억하실 분들이 계실지 모르겠어요. 한 일년전쯤에 [저의 갑상선 이야기]라는 글을 쓴 적이 있습니다. 그 글은 제가 사춘기 시작될 무렵인 중학교때부터 차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가벼운 항진- 저하- 정상스런 상태) 이런 셋트를 25년동안 여러번 왔다갔다 했 고 정상 상태를 어떻게 하면 유도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며 이것저것 시도해봤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저는 95년도부터 현성갑상선저하증이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고등학교를 막 입학했던 시기라 그냥 고딩이라 그런줄 알았습니다. 새로 적응하느라 예민해 졌나보다, 늦게까지 공부하니 졸립고 멍한가보다, 하루종일 앉아만 있으니 살찌고 변비 생기고 어깨목 근육통이 생겼나보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성적이 떨어지나 보다, 입시스트레스로 우울한가보다….그냥 얼핏 생각해보면 뭐…그럴수도 있는 일이었죠. 나중에 알고보니 갑상선 증상이었죠. 그러다 98년 여름부터 갑자기 뭔가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살이 빠지고 예민해지고 말과 행동이 빨라지고 몸 여기저기에서 땀이 나고 책을 읽고 공부를 할 수 있게 되고….아…. 대학을 오니 정말 살이 빠지는구나 살빠지니 행동도 빨라지는구나…^^;; 나중에 생각해보니 약한 항진과 정상을 요동치며 오고가는 시기였죠. 그렇게 한참을 요동치다가 2000년쯤 안정기에 들어갔습니다. 2000년 여름부터 2001년 여름까지 약 1년은 제 인생 최대 전성기였고 아마도 이때가 “관해” 상 태였던것 같습니다. 그러다 2001년 여름 7시간 가까이 진행된 수술을 받은후 다시 안 좋아졌습니다. 2004년쯤 약간 회복이 되었고 저는 대학에 다시 들어갔습니다. 2005-6년쯤부터 다시 약간의 증상이 있었고 2007

일본야구중계 시네스포츠 에서 다같이 박수치다

년부터는 본격적으로 다시 저하증이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2010년 겨울에 진단을 받게 됩니다. 당시 아주아주 중요한 시험을 열흘정도 앞둔 시기였고 전 수험생같은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공부는 사실 불가능한 상태였으나 머리속엔 시험생각밖에 없었습 니다. 보통 저녁 8시면 잠이 쏟아지기 시작해서 잠과의 사투를 벌이다 9시전에 항복하고 침대에 눕습니다. 침대는 항상 늪 같아서 눕자마다 침대속으로 빨려들어 가 침대와 한 몸이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아침엔 8시부터 알람이 울리지만 자꾸 미루다가 9시에 출석체크가 있기에 온 힘을 다해 간신히 일어납니다. 9시 출석체크 후 도서관에 가지만 머리속에 하나도 안 들어옵니다. 커피를 마셔도 소용 없고 장소를 바꾸면 나으려나 이리저리 옮겨봐도 소용없었습니다. 포기하 고 점심을 먹겠다고 집에 와서 먹는둥 마는둥 한 후 쇼파에 잠시 앉고 바로 눕고 잠들어버립니다. 6시넘어 가족들이 들어오면 간신히 일어나 저녁도 먹는둥 마는 둥… 대충 씻고 다시 잠시 쉬면 다시 잠이 쏟아집니다. 진단 받기 바로 직전 저의 모습이었습니다. 진단 받고 매우 기뻤습니다. 지난 15년정도 나를 괴롭혔던 많은 문제들이 대부분 갑상선 증상이었다는걸 알게 되었으니 이제 장미빛 미래만 있겠구나 했습니다. 내과교과서에 신지로이드 복용후 6개월내에 모든 증상들이 완전히 사라진다라고 쓰여있어서 다시 2000년도 혹은 2004년도처럼 돌아가겠구나하며 희망에 차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왠걸…. 뭔가 이상했습니다. 내분비 교수님은 제가 말하는 증상들을 그럴리 없다고 하셨지만 저는 제가 완전 정상은 아니란걸 그냥 느꼈습 니다. 물론 전에 좀비처럼 돌아다닐때 생각하면 신지로이드 먹은 후 사람처럼은 살게 되었지만 “정상”은 아니었습니다. 결국 구글링을 한 후 현실을 알게되었습니다ᅮ.ᅮ 많은 사람들이 신지로이드 복용해도 어느정도의 증상을 가지고 힘들어하고 있었습니다. 포기하고 내 현실에 맞게 생활을 바꾸자!! 정말 많은걸 포기했습니다. 근무시간도 줄이고 비교적 스트레스 없는 가벼운 일을 선택했습니다. 그렇게 꼭 시골에 요 양온 사람처럼 살다보니 2013년쯤 다시 좋아졌습

일본야구중계 시네스포츠 에서 직구로 던지다

니다. 신지로이드 끊어도 가벼운 일상에 문제가 없었고 컨디션 좋은 날이 좀 더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때도 어 느정도의 증상은 남아있어서 아..이제 나이도 먹고 병이 더 진행되었으니 2000년도때처럼 돌아갈순 없는건가보다 했습니다. 아침에 약을 안 먹는것만으로도 행 복했고 이정도만이라도 계속 이어지길 바랬습니다. 2016년 초겨울 다시 저하증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땐 정말 정신적으로 힘들었습니다. 그렇게 많은걸 포기하고 건강하게 살려고 노력했는데 또??? 다시 구글링 을 시작했고 저의 과거를 돌아보며 좋아진 시기 나빠진 시기 전에 내가 뭘 했는지 살피기 시작했습니다. Izabella Wentz 하시모토갑상선염을 뿌리부터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입니다. 환자였던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음식등을 통해 remission(관해)를 유도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 외에서 주류 의학에 공식적으로 받아들여지진 않았지만 미국에서 소수?의 의사와 환자들이 음식이 하시모토를 비롯한 자가면역 질환의 근본 원인이라고 주장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장누수증후군(leaky gut syndrome) 우리 몸에 장 세포들은 “타이트정션”이라는 걸로 말그대로 타이트하게 연결되어 있습니다. 몸에서 딱 필요한 성분만을 선별적으로 받아들이기 위해서입니다. 마 치 치아들이 딱 맞물려서 원래 치아사이엔 음식물이 끼지 않게 설계되어 있는것과 같습니다. 하지만 잇몸에 문제가 생긴다든지 등등 일이 벌어지면 치아사이에 음식물이 끼게되고 그로인해 염증이나 치석 충치 등 많은 문제가 생깁니다.